View this post on Instagram

. sbs 드라마스페셜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배우님 촬영장 서포트 다녀왔습니다.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오후 10:00시 전과5범 한강호, '친애하는 판사님'되다! 실종된 형을 대신해 전과 5범 한강호가 판사가 되어 법정에 서게 된다.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얼렁뚱땅 불량 판사 성장기!! 출연 :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 나라, 성동일 송소은(이유영) 킬러가 되고 싶었던 사법연수원생 킬러가 되는 것보다 판사가 되는게 쉬울줄 알았다. 막상 사법고시에 합격하고 나니 차라리 킬러가 되는 게 쉬웠겠다 싶다. 죄는 선명한데 법은 그렇지 않다. 특히 우리나라 법은 징역 백년, 천년 같은 속 시원한 판결도 못 내린다. 킬러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든 건 언니 때문이다. 언니 지연은 대학교 1학년 때 의대생에게 성폭행을 당했지만, 의대생의 손을 들어줬다. 그때 소은은 지연을 대신해 나쁜 사람들을 처단하는 킬러가 되겠다고 결심했다. 킬러가 되는 길은 좁았지만, 판사가 되는 길은 열려있었다. 소은은 죽도록 공부해 사법고시에 패스했다. 정글같은 사법연수원 생활을 마치고 마지막 과정으로 형사 단독부 한수호 판사실에서 시보 생활을 시작한다. 킬러를 꿈꿧던 판사 지망생 소은과 전과 5범 불량 판사 강호의 만남이 시작된다. . #친애하는판사님께 #이유영 #연예인서포트 #sbs커피차 #촬영장서포트

A post shared by 커피차 연예인서포트전문 더자유 (@the_jayu_company)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