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그렇게 더웠는데 가을바람 부니 또 잊혀지네. . . #1박2일 #스틸컷#자작도해수욕장 #신화

A post shared by 포토그래퍼 이동원 (@502studio.lee)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