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추석선물이라고 쓰윽 건네고 갔다. 이쁜 짓만 골라한다. 🐶

A post shared by 김무령 KIM moo-ryoung 金茂令 (@kimooring)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