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많은대사를 외워야 하는 세종이와 고통을 함께 나눠봤습니다 그 고통...절반은 제가 깠겠쮸!!!그러츄!!!😜🤪🤗 #서른이지만열일곱입니다#공우진#양세종#고통을#고통을잘나누는이쁜누나

A post shared by 덕구랑 팽언니 (@paengbo)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