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운동 안하고 가서 걱정😆 관장님을 떠난 저의 몸은 다시 홀쭉이 되어갑니다. 보고 싶을 거예요 흙흙ㅠ

A post shared by MR.K (@mr_kanggun)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