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엄마랑 걸어서 스벅가던길인데 바로앞에서 기름진 멜로 찰영중이넹 주말에도 하더니 2PM 준호랑 임원희님 바로앞에서 봤넹ㅋㅋ . . . #기름진멜로 #찰영중 #더운데 #고생고생 #같은씬무한반복 #임원희님실물이훨잘생기심 #우린갈길가고 #볼일다보고올때까지도 #그자리거기서

A post shared by 피할수 없으면 즐겨라 👍 (@kjh0053)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