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 행복했던 다낭 그리고 대군 함께해서 행복했습니다 고생많으셨습니다! 오지못한 분들 한국에서 뵐게요! #대군 #추억을그리다 #마지막 #안녕

A post shared by 김범진 (@bbums8862)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