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입사 8년 만, 입봉도 8년 만에 처음으로 내가 한게 내가 일하는 건물 외벽에 붙어 있는걸 봤다. #너도인간이니

A post shared by 전여경 田女炅 (@jeonyeogyeong2839)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