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 오늘 하루종일 #백상단체사진 관련 이슈가 핫하길래 재탕해보는 16년 백상 단체사진 영상. 상을 받든 안받든 최근 몇년간 계속 후보에 오르거나 시상하러 시상식마다 출석한 이병헌 때문에 나도 계속 출석 도장을 찍었던지라, 집에서 TV로 보는 시상식이 매우 낯설었다. 내년 백상에는 #미스터션샤인.으로 후보에 오르시길... (수상하면 더 더 좋고) . #이병헌 #LeeByungHun #ByungHunLee #イビョンホン #李炳憲 #갓병헌 #연기의神 #진짜배우 #백상 #백상예술대상

A post shared by 날개 (rest) (@alatus_deus)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