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날씨야 오늘만 같아라🌸 - 사진은 찍은 사람의 마음이 담겨있다고해서 봤더니.. 날 찍은 너의 마음은 뭔지 잘 모르겠다.. - 제비꽃(반지꽃)도 모르면서💜

A post shared by 공승연 (@0seungyeon)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