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한겨울의 사극. 아직은 멀쩡한 내 얼굴. 약 한시간 후의 나는 꽁꽁 언 오이가 될것이다. 아으 ~~~

A post shared by 김미경 (@kim_mee_kyung)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