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ㆍ 세헌군 사극드라마 촬영 다녀 왔어요🤗 추워도 너무 추운😲 토요일. 새벽4시 기상해 늦지않게 촬영장 도착ㅡ 바람까지불어 허벅지 눈코입귀 어디에 붙어있는지도 모를만큼 추운날ㅎㅎ 엄마는 넘~ 추워서 이리저리 정신 없엇는데 울세헌군은 어찌 춥다고 말 한마디도 않고ㆍ촬영에 임하는지...^^ 거기에 계셧던 여러 배우분들 , 아역들 고생햇어요^^ ㅡ 많이 추웟을텐데, 꿋쿳히 참고 이겨내며 즐겁게 촬영 마쳐준 울 세헌군 대견하고 엄지척이야^^🎅👍 ♡ ♡ ㅡ ㅡ #촬영지 #용인 #드라미아 #세트장#용인세트장 #Tv조선 #사극드라마 #사극 #대군 #사랑을그리다 #20171216 #주말ㅡ토 #새벽4시기상 #7시 #촬영 #덜덜덜🤣😁#mbc카페 #카페라떼 #일상 #행복 #추억 #인연 #아이원 #아역배우#아역모델 #김세헌#황지민#김지은#고생햇어ㅡ사랑해^^ #또ㅡ만나~😄😙

A post shared by 아역배우 김세헌 (kim se heon) (@kimseheon_hyi)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