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충무로 라이징스타로 눈도장 콕! 👀👍🏻 #성유빈 #살아남은아이 #상영후 #야외무대인사 #쏟아지는 #싸인요청 #관객들 #마음에_살아남을_아이 #오늘도_훈훈하다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섹션 #신동석감독 #최무성 #김여진 #씨제스타그램 #SungYuBin #Lastchild #BIFF2017 #film #featival #newcurrents

A post shared by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l CJeS (@cjes.tagram)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