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with공명 아빠 촬영장에서 만난 공명님 너무 친절히 인사해주시고 어색해죽는 초딩 경이와 V해주시며 사진도 찍어주셨다. 너무잘생겼다며 온이는 잘생긴게 아니라며 이상한 논리를 펼치는 경이 #공명 #배우공명 #응원합니다 #고맙습니다 #변혁의사랑

A post shared by 최혜경 Registered Aromatherapist (@hye_kyung.choi)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