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맨도롱또똣 2015 추억.. #독도 다녀오는 망망대해에서 캐스팅 전화를 받아서 더 큰 감동이었던 #맨도롱또똣. #강소라 엄마 #노경미 역 제주도에서 유쾌한 촬영 #제주도 #관광 #먹방도 제대로~ 인간적인 냄새 폴폴~#박홍균 감독님 #강소라 구가의서 이후 또 만난 #유연석 #김성오 #이한위 선배님 장길산 이후 첨 만난 #최재성 선배님 #선우재덕 선배님 딸로 두 번이나 만난 #송수현 너무 친하다고 사진도 없는 김희정,이성재..

A post shared by 배우 남현주입니다. (@nam_hyunjoo)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