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왜 자전차를 여기까지 와서 타는건가 했더니… 그 이유를 알겠다 아직 가볼곳이 너무나도 많다

A post shared by 봉천동 기린이치방 (@jjyykim91)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