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푸마가 다섯마리 나타나는 바람에 🐆🐆🐆🐆🐆 암것도 못보고 #5시간 줄서서 #악마의목구멍 겨우겨우 보니 어머나 🙊 넘넘 멋지네요 뜨거운 태양빛에 얼굴이 많이 탔지만 다리가 많이 아프지만 #지구를뚫을듯한폭포 를보고나니 시원🌍🌪 #GargantadoDiablo

A post shared by 전혜빈 (@heavenbin83)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