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FEATUREㅣ남산의 부장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는 필연적으로 논쟁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_ 이것은 답이 아니라 또 다른 질문이다. 두 편의 글은 <남산의 부장들>을 볼지 말지에 대한 판단을 제시하는 대신 어떤 방식으로 텍스트를 탐험해나가면 좋을지, 모험의 가능성을 제안한다. _ ✔️자세한 내용은 #씨네21_1241호 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A post shared by 영화주간지 씨네21🎬 (@cine_21)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