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도 오빠 덕분에 행복하네요ㅜㅜ 지금 받을 수 없다며 스윗하게 얘기하는 모습에 한번 더 심쿵❤️❤️ #박서준 #이태원클라쓰 #오늘도 #빛나는외모 #심쿵 #REMEMBER #기억할께박서준의모든순간 @bn_sj2013

A post shared by 박서준 (@aura_sj88)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