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Repost @ hyunjy0114 by @in.grabber: #이태원클라쓰 . #jtbc스토리퀸 발대식 마치고 난생처음 #제작발표회에 왔다. 영화 시사회랑 비슷한 듯 다르게 느껴진다. 현란하게 들리는 기자분들의 노트북 자판 두드리는 소리도 신기하고 배우들 실제로 보니까 tv 보는 것 같고 그렇다. 사회자인 #박지선씨가 굉장히 똑똑한 사람이라는 것도 직접 보니 알 것 같다. 내일 첫방송 되는 #이태원클라쓰 본방사수 꼭 해야지. ㅎㅎ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 #권나라 #김성윤연출 #조광진_대본_원작 #제작발표회 #jtbc드라마 #jtbc스토리퀸 #20200130

A post shared by JUN ERA (@jun_era11)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