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남산의 부장들을 개봉 당일에 봤는데 설때문에 정신이 없어서 이제서야 올리는 후기 결론부터 말하자면 전 꼭 봤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드는 영화였다. 실화바탕에 , 연기력 빵빵한 배우들, 짜임새 있는 구성 제가 좋아하는 세가지 요소를 가지고 있었기에 더욱 맘에 들었던 영화이기도 하다. 이병헌의 연기는 절대 누구도 흠잡을 수 없다는걸 요즘 들어 계속 느끼게된다 아무리 스토리가 망작이여도 ( 예를들면 ㅂㄷㅅ처럼 ) 그 사이에 이병헌의 연기는 감탄이 나오게 만드니까, 이번 남산의 부장들과 같은 스토리도 개연성도 괜찮은 영화에서는 더더욱 빛을 발하게 되는 것 같다. 그리고 이성민님이 프레지던트 박과 그렇게 닮을 줄은 또 몰랐다. 진짜 분장도 그렇고 감탄하며 더 집중해서 볼 수 있게 도와주기도 했다. 아쉽게도 실명은 언급하지 않고 교모하게 피해가는 게 아쉬웠지만 그 때의 사건에 대해서 총살사건을 제외하고는 잘 몰랐던 우리 세대의 사람들에게 약간의 픽션적인 요소가 가미되어 있을 수도 있겠지만 그 사건을 알려주는 좋은 계기가 되는 영화라는 생각이 들기에 볼 수 있다면 봐주었으면 좋겠다. 매체라는게 발전되어있지 않았던 그 시절, 윗선에서 무얼하든 잘 모르고 알려지는게 전부였던 그 때의 그 시절 내가 살지 않았다는 것에 감사하게 되었다. 지금도 정치같은 정치를 한다는 생각을 하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그렇게 대놓고 국민을 속이진 않았을테니, 무차별적으로 사람들을 죽여가진 않았을테니 말이다. 그 애비에 그 딸.... 음, 여긴 내 개인적인 의견을 쓰는 공간이니까 김재규가 대통령이 되었으면 전두환보다 나았을까? 라는 의문이 들면서 적어도 전두환보단 나았겠지라는 생각도 들고... 동시에 지금 우리나라는 잘 나아가고 있는 것인가 라는 생각도 든다.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할 그때의 일들, 그리고 반복되지 말아야할 그 때의 정치방식 그냥 나라다운 나라에 사람답게 살 수 있는 나라에 사는게 이렇게 어려운건지는 몰랐다 . . . #남산의부장들 #남산의부장들후기 #이병헌 #이성민 #이희준 #곽도원 #박정희암살사건 #1026사건 #영화스타그램 #무비이즈 #영화후기 #영화리뷰 #영화추천 #영화 #리뷰 #영화덕후 #선팔 #소통 #영화계정만맞팔 #movie_is #movie #moviestagram #review

A post shared by 무비이즈(movie_is) (@movie_is)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