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평생 잊지 못 할 2019년 12월 31일 이였습니다. 이 축복 나누면서, 언제나 제가 하는 일을 아낌없이 사랑하며 지혜롭게 걸어나갈게요. 시크릿부티크를 시청해주셨던 분들께 너무 너무 감사드립니다. 2020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해피뉴이어 라뷰

A post shared by 예담 고민시 (@gominsi)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