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main theme 2곡 녹음 메이킹] ] 녹음기간 = 넉다운 직전이다가도 고생해주시는 연주자분들에게서 좋은 기운 (열정) 받으며 정신차리게 되는 '감사한 기간'. #반도네온고상지 (Bandoneon Sangji Ko) #cnso #음악녹음 #시크릿부티크 #이제안녕👋

A post shared by Serin Jung 정세린 (@j412rini)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