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덕분에 행복했던 두달 자기만의 길을 놓치지않고 달려간 동전커플이 설득력있게 마무리가 되어 좋았다 남녀주인공 모두 멋졌던 드라마 끝났으나 끝나지않은 이기분 아쉬워라😢 앞으로의 두배우의 행보를 응원합니다💚 . . . #좋은배우의발견#클리셰파괴드라마 #김소현배우팬이에요 #조선로코녹두전#녹두전 #장동윤#김소현#강태오 #thetaleofnokdu #jangdongyoon #kimsohyun#kangtaeoh#jeongjunho#dramafanart#fanart#drawing#sketch#tracing

A post shared by :+:logic:+: (@ry_logic)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