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남편의 연습작이다.박보검으로 하고있다. 과정에있는흙작업은 언제나 힘이 느껴진다.마미손의 가사처럼. 이제 기계와 싸워야하지만 손맛의 미학은 분명 존재한다.완성작도 기대해본다. 다음에는 김연아로 해보라고 해볼까 #박보검#연습중🔥 #조각품#미완성#기다림

A post shared by 원선영 (@s.y.4278)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