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박민정] ⠀ "매 작품이 즐겁고 소중하지만 이번 '녹두전'은 특히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습니다. 그 동안 저에게 주어졌던 캐릭터와는 완전히 다른 성향의 캐릭터 중전을 만났기에 '아들을 잃고 아파하는 엄마의 심정을 잘 담아낼 수 있을까?' 라는 고민과 걱정을 많이 했었는데, 유쾌하고 에너지 넘치는 배우분들과 감독님, 작가님, 스텝분들이 많이 도와주시고 함께 해주셔서 매번 너무나 즐겁게 작업할 수 있었습니다. ⠀ 알콩달콩한 동전 커플을 소리지르면서 보기도 하고 월, 화요일 밤을 기다릴 정도로, 연기하는 저 또한 애청자였습니다. 그래서 끝나는게 너무나 아쉬운 '녹두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 _KBS2 '조선로코-녹두전' 중전 역 배우 박민정💛💛 ⠀ #배우 #KBS2 #조선로코녹두전 #녹두전 #중전 #종영소감 #스토리제이컴퍼니 #storyjcompany

A post shared by 스토리제이컴퍼니 (@storyjcompany)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