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밤을 하얗게 불태웠다.🥴 종사관 옷 이뿐데 그리기 너무 힘드네ㅋ... #조선로코녹두전 #taleofnokdu #장동윤 #팬아트그램

A post shared by 내치미야 (@nae_chimmy_ya)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