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소중한 나의 스탭들! 우리의 인연도 질기다 질겨!! 드라마 현장에서 긴장해서 손덜덜 떨던게 엊그제 같은데..ㅋㅋㅋ어느새 이렇게 성장한 너희가 자랑스럽다 앞으로도 쭉 함께해^^

A post shared by Leedahey 이다해 (@leedahey4eva)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