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추억소환> 2013년도네요~~ 지금으로부터 6년전인데 달라도 너무 다르네요 아~벌써부터 내가 젊고 이뻐보이넹🤣🤣 아~~늙었네늙었어~~~ . 쁘레따뽀르떼라고~~ 부산패션위크 홍보대사로 최다니엘씨랑 둘이 위촉받았었죠~~ 저는 작은키에 키가 어마무시 큰 모델언니야들 사이에서 난생처음 런웨이에 캣워크 했었던^^ 어찌나 떨리는지 심장 멎는줄>< . 매너좋은 최다니엘씨랑 패션쇼보고있는 사진이 딱 찍혔는데~~히히 뒤에 우리남편도 나왔어요 ㅋㅋ근데표정왜그래요??😁😋😋 . . #추억소환 #그때그랬지 #2013 #부산에서 #부산패션위크 #쁘레따뽀르떼 #홍보대사 #최다니엘 #서지연 #6년전 #젊고이쁘다 #날렵한 #턱선 #그립다 #갑자기 #부산물회 #먹고파

A post shared by 서지연(徐志沇)♡ (@lovelyjiyeon_seo)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