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주말엔 친정행인데 이게왠떡~ 동네회관에서 드라마촬영하는 민기오빠😍🥰😘 신랑은 차타고 오믄서 이민기 봤다는데 남자가봐도 키도크고 멋있게 생겼다면서🤣 난 쭈니가 잠들어서 같이자고 있다가 엄마가 이민기 나와따!해서 잠옷차림으로 후다닥 뒷통수만 보았네😅 신랑은 그옆에서 봐바 긴다리에 밤색자켓입었어..라며 굳이 친절한설명할 필요까진...없지않냐..얼굴도 안보이는구먼..ㅋㅋㅋ 암튼 태교는 잘했다😘🥰 #모두의거짓말 #이민기 #이민기뒷통수존잘#눈이행복

A post shared by 행복한 아들맘👶 (@hye_jung88)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