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저는 이제 소원이 없습니다... 캔버스 이미지를 보시고는 그림들고 사진찍어도 되나요 라고 말해주신 장동윤 배우님 ㅠㅠ 오래간만이에요 라며 천사같은 모습으로 와주신 김소현 배우님...정말 녹두랑 동주가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ㅠㅠ 같이 찍은 사진이라 이렇게밖에 못올립니다 ㅠㅠ 정말 너무 감사합니다 ㅠㅠ #조선로코녹두전

A post shared by 혜진양 (@hyejinyang02)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