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남편그림] 남편은 율무를 그리고 뿌듯해하며 안방으로 퇴근하셨다고 합니다. #녹두전 #조선로코녹두전 ps 이번 그림은 처음으로 제가 중간에 손봐준거 안비밀 ㅋㅋㅋ

A post shared by 혜진양 (@hyejinyang02)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