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남편그림] 실은 염룡이 만으로도 마감이 너무 빡쎄서 쾡한 상태로 30분만 30분만 녹두 그리고 다시 염룡이 할거야 이러면서 낙서하고 있으니까 남편이 네 작품원작인 작품인데 그리 덕질하면 쪽팔리지 않냐하면서 지나가는데..., 뭐하나 싶어서 보니까 남편도 이러고 있었다... 타블렛 노트북 사서 나는 한번도 못썼는데 남편 장난감이 되고있다 ㅠㅠ 아무튼 다시 마감!! 고고!! #녹두전 #조선로코녹두전

A post shared by 혜진양 (@hyejinyang02)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