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Reposted from @jwidecompany (@get_regrann) - 굿바이 #세젤예 😢👋 마지막 촬영 현장에서 보내온 ‘김소연’ 배우의 #감사 와 #아쉬움 가득한 #사진 그리고 #영상까지..💛 - 긴 시간 ‘강미리’와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려요 🙏 오늘 오후 7시 55분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마지막 방송 역시 꼭 #기억 #본방사수 하기 ‼️ - #제이와이드컴퍼니 #jwidecompany #배우 #김소연 #kimsoyeon #kbs2 #드라마 #세상에서제일예쁜내딸 #세젤예 #강미리 #안녕 #시원섭섭 #또_만나길_기다릴게요 ❤️

A post shared by 강하경 (@hkhkh88224)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