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야근하고 나오다가 드라마 촬영하는걸 보고 조용히 알짱거리면서 구경했다. 세상에 쉬운게 없다고 생각했다. #드라마 #보좌관

A post shared by seung kyun LIM (@limsk91)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