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간만의 #사극 #촬영 #드라마녹두전 #촬영중 난 #동주부 함께한 #동주모 #유지연배우님 #어린동주 #동주오빠 오랜만에 #수염 달고 #갓 쓰고 #상투 틀고

A post shared by Simon Kang (@lifesinjazz)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