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선호하는목소리 전국의 @지윤 @신영 @선경 소환! 오늘만 개명할까... (궁서체) 🤭🤔 - #월요병을잡아라 #월요병 #치유 #요정 #왔다네 #꿀성대 #지친 #일상 #속 #단비같은 #목소리 #친구소환 #전국의 #지윤 #신영 #선경 #태그 #10번째 #음성메시지 #Actor #Kimseonho #staff #diary #스태프 #다이어리 #스태프다이어리 #선호스타그램 #유령을잡아라 #고지석

A post shared by 김선호 배우 스태프 계정 (@kimseonho_staff.diary)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