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앵커, 기자가 아닌 선생님 역할로 촬영😎 그것도 대배우이신 라미란 선배님과 모임 갖는 씬👍 다행히 NG나 대사를 씹는 일 없이 무사히 마쳤다🤗 너무 뜻깊고, 너무 많은 걸 배우고 느낀 소중한 시간💕 #tvN#드라마#라미란#선생님역#배우#연기자#영화#이동규#단편영화#상업영화#영화배우#배우오디션#프로덕션#바이럴영상#연기자#독립영화#CF모델#광고모델#엔터테인먼트#기획사#웹드라마#캐스팅디렉터#에이전시#힐끗헤어

A post shared by 이동규 (@movekyu)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