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밥을 먹다 무슨말이 저렇게 하고싶었나.. - #몰라 #아무말 #GN #마동찬 #날녹여주오

A post shared by 지창욱 (@jichangwook)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