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tvn <60일 지정생존자 >🙏🏻 오늘도 본방사수 부탁드립니다 #손석구#이준혁 👍🏻

A post shared by 김주헌 (@zu_hun_kim)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