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햇빛알러지. 얼굴은 뒤집히고 입술은 다 텄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자연이 주는 감동에 감사🙏🏻 #감사하면행복해요. #알러지따위 #동물들로잊을테다 #휴머니멀

A post shared by 박신혜 (@ssinz7)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