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문준원 전역 축하.👍 형을 잘 따라줘서 고마웠다. 그동안 라면 물받아 오라고 시킨거 하고 삽질하고 풀깎으라고 시킨거 미안하다.🙏 그럼 언제시켜보겠어. 뜨끔하긴 했지. 명품배우로서 날개를 활짝펴길... 힘들땐 예초기를 기억해라. #백골부대 #조교 #예비역병장 #문준원 #대한민국최고배우 #주원 으로 #연기대상 #석권하자 #안녕

A post shared by 이정만 (@jung_man_lee)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