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501 백상예술대상 프리뷰#현빈 #HYUNBIN
부끄러워하는 우리 배우님ㅋㅋ pic.twitter.com/GlhRRSVUEH

— WITH BIN (@withbin_) May 1,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