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참고 그려버린 크레용뎅 pic.twitter.com/qbMFXoPMFp

— 샵일 (@jaemsyabil) November 18,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