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큰 덩치를 한껏 접어가며 미안함을 어필하는 하루 너무 웃기고 기여움 ㅜㅜ ㅋㅋㅋㅋㅋ pic.twitter.com/flfeZazvxx

— em. (@dan5haru) November 23,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