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가 필요하다”
14년 동안 보여준 그의 사랑은 연기였을까?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tvN #수목드라마 #악의꽃 #7월_첫방송 #오마이베이비_후속 pic.twitter.com/gqRcnRrcEm

— tvN 드라마 (@CJnDrama) June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