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사실 이건... 얼마전 있었던 제작발표회 대기실 셀카.. 예진핸드 작품 할때는 가려고 한다.. 평소는 좀 힘드니까.. 그냥 보고싶어서... 그런데 또 내가 자주 나타나면 후배들한테 민폐가 될수도 있다는 생각도 들고.. 아무튼! 그날... "예진 오늘 제작발표 잘해~"라고 얘기하다가... 못보는 아쉬움도 있고... 그리고 ㅋㅋㅋ "나.. 나... 근데 사진 찍어줘" 라고 ㅋㅋㅋㅋㅋ 그런데 너무나 센스터지는 예진핸드님~ "대기실에서 같이 찍어보낼게요"라며 이 사진을 줬다.. 정해인이 더 하얗게 나옴 사진을 보냄.. 딱 이 대목에서.. "후배를 참 아끼는구나.."라는 생각도 들었다.. 예쁜누나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졌고.. 손예진은 말할것도 없고 신예 정해인은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래서 이런저런 구설수도 많고.. 오늘의 그 논란도 모두 좀 아팠을것 같다.. 이미 현장에 있던 기자들이 설명을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상한 말들이 쏟아진다.. 나도 행사를 진행해 봐서 알지만.. 배우들이 서있는 자리는.. 본인들이 정하지 않는다.. 이런저런 고려를 해서.. 모두가 행복한 시상식 기념사진이니까.. 아무튼.. 손예진과 정해인은 너무나 시상식에서 아름다웠고.. 이런 팀워크 때문에 드라마가 더 재미있는것 같다.. 오늘도 내일도 모두 본방사수 예진핸드💋 한마디.. 괜한 논란을 일으키려고 사진을 올린게 아닙니다 어제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은 참 부럽고 훌륭했습니다... 90%이상의 참석률이 되기까지 정말 많은 사람들이 고생했을거고.. 54회 까지 이어오기 까지 많은 일이 있을텐데요.. 어떤 시선으로 보느냐에 따라 오해도 있고요.. 무사히 잘 치러진 시상식에 괜한 얘기들은 오가지 않았으면 하는데.. 여기와서 시비거는 분들이 계시군요 ㅎㅎ 이 공간은 개인 계정입니다 제가 보고 느낀것을 쓰는 공간이고요.. 그게 싫고 마음에 들지않으시다면 보지 마세요 저도 그런것 보면서 스트레스받고 싶지 않으니까요.. . . . #손예진 #정해인 #밥잘사주는예쁜누나 #drama #actor #진아 #준희

A post shared by 남혜연 (@whice1)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