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어머니 피끓는 청춘에서도 잠깐 같이 찍었던 이종석씨. 이번엔 꼭 사진 찍고 오시라고 부탁해서 ㅋ 찍고오심. 피부가 그렇게 하얗다 못해 너무 좋다며... 칭찬도 하시고. 나도 첨으로 쫓아가고 싶은 촬영장. ㅜㅜ 이나영, 이종석 보고 싶당. 낼이면 첫회 하는구나~~ 꼭 본방사수~ 두근두근~~ #로맨스는별책부록 #이나영 #이종석 #박승태 #연기자 #로맨틱코메디 #덕후 #두근두근 #콩닥콩닥 #본방사수 #토요일첫회 #촬영장 #개부러움 #이나영왕팬

A post shared by hyeyoung kim (@hestia5023)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