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커튼때매 눈이 안보여ㅠㅠ 그래도 잘생겼어요오 🔥 🌜귀욤 귀욤🌛 (영상 개인소장 부탁드립니다) . . #양세종 #양배우님 #세종배우님 #대세배우 #흥행배우 #존잘 #핵존잘 #우주존잘 #프로존잘러 #힐링배우 #일등배우 #최고의배우 #종세 #종이울리면 #쌤쏘나이트 #팬싸 #10만원 #매력을넘어마력 #멋찜뿜뿜 #사랑합니다 #쉬세요 #실물미남

A post shared by 신혜선 양세종 💗 (@jungbin327)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