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this post on Instagram

회사 복지22 사무실에서도 오빠 손은 아주 하얗고 크게 잘 보였습니다👍👍👍 #윤균상 #김유정 #일단뜨겁게청소하라 #하얗고 #큰 #손

A post shared by 김영은 (@brillant_eun) on